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6-20 오후 08:59:3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교육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이상돈, 명지학원․명지전문대에 무전취식 사과하고 저녁 식대 변제
이남희 기자 / yndm1472@nate.com입력 : 2016년 11월 02일(수) 20:43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주)영남도민일보
[영남도민일보] 이남희 기자 =   명지전문대 공익제보자인 이상돈(43) 명지전문대 겸임교수가 11월 1일, 명지전문대(부총장 서용범)에 저녁 식대 팔천(8,000)원에 법정 이자(15%) 칠십(70)원을 더해 팔천칠십(8,070)원을 변제하고 명지학원(이사장 임방호) 및 명지전문대에 저녁 식사 지원 제도를 제대로 파악하지 못해 무전취식으로 피해 입힌 사실을 사과했다.

이 교수에 따르면 “명지전문대에서 야간 수업 등에 따른 저녁 식사 지원이 전임교원 및 직원(조교 포함)에만 국한돼 이뤄지는 사실을 모른 채 타 대학처럼 비전임교원(겸임․초빙․객원교수)과 시간강사에게도 저녁 식사가 지원되는 것으로 잘못 알아 실험․실습수업 준비 등으로 무보수 연장 근무를 하며 명지전문대 교직원식당에서 「2016학년도 교직원 식당 이용 현황 대장(사무처 총무팀)」에 지난 10월 7일과 24일에 서명하고 무전취식했다.”고 밝혔다.

이어 “잘못을 인정하고 서용범 부총장님께 저녁 식사 지원 제도를 어긴 자신을 징계 처분해 줄 것을 요청 드린다.”면서 “앞으로 실험․실습수업 준비 등으로 명지전문대에서 무보수 연장 근무를 할 때는 인근 사찰인 백련사에 협조를 구해 무료 급식으로 저녁 식사를 해결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이 교수는 “한국 사회에서 일을 시켜도 밥은 줘가면서 시킨다는 말도 이젠 옛말이 되었다.”면서 “그러므로 명지학원과 명지전문대가 사회적 약자인 비정규직 교수를 차별한다고 비난받을 일은 없을 것 같기에 다른 비정규직 교수들이 자신처럼 교직원 식당에서 저녁 식사를 무전취식하지 않도록 꼭, 주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명지전문대는 교육부 감사에서 근거조차 불분명한 정규직 교수, 직원들에 대한 과도한 처우를 시정조치 받은 바 있고 한 중앙언론은 관련 사실을 “내부의 이탈자를 돈 잔치로 막아라.”라는 특집 기사로 보도했고 올해 비전임교원(겸임․초빙․객원교수) 103명에 대해 임금을 약 32.7%나 삭감하고, 시간강사 12명과 계약직 직원 18명을 해고하기도 했다.
이남희 기자  yndm1472@nate.com
- Copyrights ⓒ(주)영남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전통주 및 천연발효식초 교육’ ..
아동학대 신고의무자 교육 실시
市 처분권한 환수 후 첫 특별단속“..
시민은 뒷전 영주시 실내수영장 민..
봉화군, 치수사업 추진평가 우수기..
한∙영 첨단소재 전문가 워크..
엄태항 봉화군수후보 긴급 기자회견
하동 금오산 어드벤처 레포츠시설 ..
새롭게~힘차게~다시 시작하자!
이상돈, 명지학원․명지전문대..
최신뉴스
청송군, 교복구입비 지원 혜택 받..  
학교업무정상화를 위한 교육장 협..  
동남권 관문공항, 국무총리실 이관..  
문경시, 도내 처음 촬영 인센티브 ..  
가야읍 당산마을 치매안심마을로 ..  
영주시 치안협의회 정기회의 개최  
경상남도, 여름철 수난사고 대비 ..  
경상남도, ‘휴가철 피서지 쓰레기..  
경북도, 경주시, 원전 후기전략산..  
경북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20..  
경북도, 포항 연구개발특구 유치 ..  
포항시 3대 어울림 문화축제 개막  
봉화군 드림스타트, 아동복지기관..  
영화『워낭소리』마지막 주인공 영..  
억지 춘양장터에서 만난 찾아가는 ..  
인사말 구독신청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상호: (주)영남도민일보 / 주소: 경상북도 영주시 영주로 198 / mail: yndm1472@nate.com
Tel: 054-701-1544 / Fax : 054-701-1577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재근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