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2-13 오전 01:22:5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교육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이상돈, 명지학원․명지전문대에 무전취식 사과하고 저녁 식대 변제
이남희 기자 / yndm1472@nate.com입력 : 2016년 11월 02일(수) 20:43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주)영남도민일보
[영남도민일보] 이남희 기자 =   명지전문대 공익제보자인 이상돈(43) 명지전문대 겸임교수가 11월 1일, 명지전문대(부총장 서용범)에 저녁 식대 팔천(8,000)원에 법정 이자(15%) 칠십(70)원을 더해 팔천칠십(8,070)원을 변제하고 명지학원(이사장 임방호) 및 명지전문대에 저녁 식사 지원 제도를 제대로 파악하지 못해 무전취식으로 피해 입힌 사실을 사과했다.

이 교수에 따르면 “명지전문대에서 야간 수업 등에 따른 저녁 식사 지원이 전임교원 및 직원(조교 포함)에만 국한돼 이뤄지는 사실을 모른 채 타 대학처럼 비전임교원(겸임․초빙․객원교수)과 시간강사에게도 저녁 식사가 지원되는 것으로 잘못 알아 실험․실습수업 준비 등으로 무보수 연장 근무를 하며 명지전문대 교직원식당에서 「2016학년도 교직원 식당 이용 현황 대장(사무처 총무팀)」에 지난 10월 7일과 24일에 서명하고 무전취식했다.”고 밝혔다.

이어 “잘못을 인정하고 서용범 부총장님께 저녁 식사 지원 제도를 어긴 자신을 징계 처분해 줄 것을 요청 드린다.”면서 “앞으로 실험․실습수업 준비 등으로 명지전문대에서 무보수 연장 근무를 할 때는 인근 사찰인 백련사에 협조를 구해 무료 급식으로 저녁 식사를 해결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이 교수는 “한국 사회에서 일을 시켜도 밥은 줘가면서 시킨다는 말도 이젠 옛말이 되었다.”면서 “그러므로 명지학원과 명지전문대가 사회적 약자인 비정규직 교수를 차별한다고 비난받을 일은 없을 것 같기에 다른 비정규직 교수들이 자신처럼 교직원 식당에서 저녁 식사를 무전취식하지 않도록 꼭, 주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명지전문대는 교육부 감사에서 근거조차 불분명한 정규직 교수, 직원들에 대한 과도한 처우를 시정조치 받은 바 있고 한 중앙언론은 관련 사실을 “내부의 이탈자를 돈 잔치로 막아라.”라는 특집 기사로 보도했고 올해 비전임교원(겸임․초빙․객원교수) 103명에 대해 임금을 약 32.7%나 삭감하고, 시간강사 12명과 계약직 직원 18명을 해고하기도 했다.
이남희 기자  yndm1472@nate.com
- Copyrights ⓒ(주)영남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전통주 및 천연발효식초 교육’ ..
아동학대 신고의무자 교육 실시
市 처분권한 환수 후 첫 특별단속“..
시민은 뒷전 영주시 실내수영장 민..
봉화군, 치수사업 추진평가 우수기..
한∙영 첨단소재 전문가 워크..
대구시, 도시재생 뉴딜 시범사업 본..
엄태항 봉화군수후보 긴급 기자회견
새롭게~힘차게~다시 시작하자!
소백산 국립공원 야영장 앞 건축공..
최신뉴스
영주 지역 교원, 수업 열기 뜨겁다..  
영주소방서, 대영중학교 미래소방..  
21일 경북 봉화 ‘한겨울 산타 마..  
울산도서관, ‘메이커스페이스 체..  
서울시,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기..  
겨울밤,‘청년들을 위한 지역공동..  
부산시의 중국 관광세일즈 효과, ..  
부산시 청소년 상담·복지, 전국 ..  
밀양유치원, 2020학년도 학부모 오..  
창녕중 10대 청소년을 위한 글을 ..  
산청, 산청교육행정협의회 개최  
진주, 따뜻한 이웃사랑 실천  
양산교육지원청 2019. 등하굣길 어..  
미래형 복합독서문화공간 ‘김해지..  
묘산초, 졸업생 초청으로 진로체험..  
인사말 구독신청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상호: (주)영남도민일보 / 주소: 경상북도 영주시 광복로 3 / mail: yndm1472@nate.com
Tel: 054-701-1544 / Fax : 054-701-1577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재근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