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1-16 오전 10:43:1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인터뷰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골든타임 확보를 위한‘소방차 길 터주기
영남도민일보 기자 / yndm1472@nate.com입력 : 2020년 11월 26일(목) 19:54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주)영남도민일보
[영남도민일보] 영남도민일보 기자 =    소방차 길 터주기가 모세의 기적이라 불리며 골든타임 확보와 더불어 언론매체에 종종 이슈가 되곤 한다.

골든타임은 재난 상황에서 인명을 구조하는데 걸리는 최적의 시간을 의미한다. 심정지는 4분이 지나면 뇌사상태로 이어지고, 화재의 경우 5분이 경과되면 연소 속도가 급격히 증가해 농연과 화염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진다.

4~5분이라는 길지 않은 시간이 위험에 처해있는 이들의 생사 갈림길을 결정하는 순간이다. 촌각을 지체할 수 없는 긴박한 상황에서 소방차에 탑승하고 있는 소방대원은 상당한 압박감을 받을 수밖에 없다.

일반운전자 역시 사이렌 소리와 함께 빠르게 다가오는 소방차량을 보면 당황 할 수도 있다. 이에 운전자는 당황하지 않고 교차로나 길에서 긴급차량이 접근하는 경우 교차로를 피해 도로의 우측 가장자리에서 일시정지하고, 그 이 외의 곳에서는 도로의 가장자리로 피해 진로를 양보하면 된다.

다만, 일방통행으로 된 도로에서 우측 가장자리로 피하는 것이 긴급차량의 통행에 지장을 주는 경우에는 좌측 가장자리로 피해 정지하거나 양보할 수 있다.

요즘 모세의 기적처럼 긴급출동 차량에 시민이 길을 터주는 영상들이 온라인 매체를 통해 회자가 되면서 운전자의 인식이 개선되고 있는 점은 긍정적이나 여전히 불법 주ㆍ정차나 얌체 운전이 끊이지 않는다.

우리나라도 도로교통법 제29조에 따라 소방차, 구급차에게 길터주기를 의무사항으로 규정하고 있다. 이를 위반한 운전자에게 범칙금을 부과하고 있으며, 고의에 의한 출동 차량 방해 시‘소방기본법’에 의해 5년 이하의 징역, 5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게 된다.

하지만 법으로 단속하기보다는 시민들의 자발적인 참여 의식으로 양보하는 문화가 정착되는 게 필요하다고 생각된다. 성숙한 시민의 한 사람으로 불편을 감수하고서라도 자발적인 소방차 길 터주기 문화가 정착된다면 우리는 또 다른 생명과 재산을 지킬 수 있을 것이다.

소중한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것은 소방관의 힘만으로는 부족할 수 있다. 지금처럼 성숙한 시민의식으로 소방차 길 터주기에 적극 동참해 모두가 안전하고 행복한 터전을 만들어나가야 할 것이다.
영남도민일보 기자  yndm1472@nate.com
- Copyrights ⓒ(주)영남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아동학대 신고의무자 교육 실시
서울새활용플라자 개관2주년 포럼 ..
어르신, 마스크로 이겨내시더 ! 경..
市 처분권한 환수 후 첫 특별단속“..
대구시, 도시재생 뉴딜 시범사업 본..
엄태항 봉화군수후보 긴급 기자회견
봉화 환경미화원 새출발 꿈, 안타깝..
소백산 국립공원 야영장 앞 건축공..
대구를 빛낸 여성을 찾습니다
경북도, 지역문제 해결 위한 ‘소프..
최신뉴스
영주소방서, 풍기읍 삼가리 산불 ..  
경북농업기술원, 노인 일자리 창출..  
코로나19 경제위기, 함께 하면 극..  
청송군, 올해 농정시책 추진방향 ..  
경북도내, 코로나19 확진자 20명(..  
봉화교육지원청, 학교지원센터 현..  
청도군, 무인민원발급기 옥외부스 ..  
건강생활지원센터 기본계획수립 설..  
대영중, ‘메이커교육’중심에 서..  
주낙영 경주시장, ‘자치분권 기대..  
경주 동궁원, 최대 33% 까지 가격 ..  
학교 교실 안팎, 언제 어디서나 미..  
고성교육지원청, 교무행정원 비대..  
이창재 김천시 부시장, 부서별 업..  
김천시, 민원서비스 종합평가 우수..  
인사말 구독신청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상호: (주)영남도민일보 / 주소: 경상북도 영주시 광복로 3 / mail: yndm1472@nate.com
Tel: 054-701-1544 / Fax : 054-701-1577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재근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