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8-24 오전 09:26:5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대구지역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대구지역인적자원개발위원회 일학습전문지원센터, 제1차 기업발굴협의회 개최
김경주 기자 / engdoooo@hanmeil.net입력 : 2019년 04월 27일(토) 07:20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주)영남도민일보
[영남도민일보] 김경주 기자 =    대구지역인적자원개발위원회 일학습전문지원센터(설치기관 대구상공회의소)는 26일(금) 오전 11시부터 대구상공회의소 3층 챔버룸에서 제1차 산학일체형 도제학교 기업발굴협의회”를 개최하였다.

이번 협의회는 산학일체형 도제학교 영남공고사업단의 기업발굴을 위한 협의회로 구미상공회의소, 한국산업단지공단 대구지사, 대구제3산업단지관리공단, 달성1차산업단지관리공단, 대구경북고용복지연구원 등 외부위원 10명이 참석한 가운데, 산학일체형 도제학교 사업 소개, 영남공고사업단 소개 및 전자부문의 기업발굴을 위한 협의로 진행되었다.

산학일체형 도제학교는 학교와 기업을 오가며 배우는 독일 스위스식 도제교육을 한국 현실에 맞게 도입, 직업교육의 현장성을 제고하여 고용의 미스매치를 해소시키고 청년취업을 활성화시키는 고교단계 일학습병행제 사업을 일컫는다.

그 중 영남공고 사업단은 영남공고, 대구달서공고, 대구전자공고, 경상공고 등 4개 참여학교로 구성되어 전자기기생산_L2 과정으로 2학년 78명이 9월 기업 OJT 훈련실시를 앞두고 있으며, 대구지역 일학습전문지원센터는 학교별 기업발굴방안 및 계획을 수립하여 각 산업단지별 전자부문의 기업을 대상으로 사업홍보를 통한 기업발굴을 지원할 계획이다.

최운돈 일학습전문지원센터장(대구지역인적자원개발위원회 사무국장)은 “금일 협의회를 통해 여러 산업계와 공유한 정보들이 영남공고 사업단의 전자분야 우수 기업 신규모집 성과로 이어지기 위해 산업계와 도제학교, 유관기관이 상호 유기적으로 협력하여 도제사업의 활성화에 기여하기를 바란다”고 했다.

대구지역의 산학일체형 도제학교는 7개 사업단 15개 참여학교(대구공고, 대구서부공고, 경북공고, 경상공고, 조일고, 대중금속고, 영남공고, 대구달서공고, 대구전자공고, 상서고, 대구관광고, 경북여상, 대구여상, 대구보건고, 명인정보고)의 학습근로자들이 기계, 전기·전자, 세무회계, 양식조리계열에 참여하여 고교단계 일학습병행제 훈련을 진행중이며, 현재 2019년 산학일체형 도제학교 참여기업을 모집중(053-242-3303~5)이다.
김경주 기자  engdoooo@hanmeil.net
- Copyrights ⓒ(주)영남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전통주 및 천연발효식초 교육’ ..
아동학대 신고의무자 교육 실시
市 처분권한 환수 후 첫 특별단속“..
시민은 뒷전 영주시 실내수영장 민..
봉화군, 치수사업 추진평가 우수기..
한∙영 첨단소재 전문가 워크..
엄태항 봉화군수후보 긴급 기자회견
새롭게~힘차게~다시 시작하자!
영주시 풍기읍, 본인 차량으로 눈 ..
박완서 2018년 영주시장 출마선언
최신뉴스
상주시 허씨비단직물, 향토뿌리기..  
관아재 조영석 작품‘선유도’함안..  
경주시, 지역기업의 수출활로 뚫었..  
영덕군, 신재생에너지산업 혁신단..  
영덕군청소년상담복지센터, 청소년..  
대구시, 지역스타기업과‘위기극복..  
전국최초 ‘물품선정 심사·심의제..  
문경시 관내 유아용품 생산업체 ㈜..  
경암서예회“경암연묵회전”회원전..  
김천시, 통합관제센터 관제요원 정..  
영천시민이 안전한 도시만들기, 감..  
경산여성새일센터는 달린다!! 여성..  
찾아가는‘레드서클 캠페인’으로 ..  
모차르트 최후의 걸작‘오페라 마..  
시민의 문화사랑방「천생역사문화..  
인사말 구독신청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상호: (주)영남도민일보 / 주소: 경상북도 영주시 영주로 198 / mail: yndm1472@nate.com
Tel: 054-701-1544 / Fax : 054-701-1577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재근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