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7-22 오전 08:14:2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하동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하동군,‘유커 유치’중국 4개 여행사와 맞손
윤상기 군수, 중국 마케팅 현지서 업무협약…2019∼20년 유커 1000여명 유치
영남도민일보 기자 / yndm1472@nate.com입력 : 2019년 07월 07일(일) 19:05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주)영남도민일보
[영남도민일보] 영남도민일보 기자=    하동군이 2019∼2020년 유커(중국인 관광객) 1000여명 유치를 위해 중국의 아웃바운드 여행사 4곳과 손을 잡았다.

5일 하동군에 따르면 광양시·구례군과 중국시장 마케팅에 나선 윤상기 군수가 이날 오전 11시 중국 산둥성 칭다오 흠복성일해죽제주점에서 중국 여행사 4곳과 관광교류를 위한 업무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군과 협약을 체결한 중국 여행사는 연간 1만∼3만명의 유커를 한국에 보내는 칭다오강산국제여행사(유), 애도국제여행사, 중국금교여유(유), 웨이하이신주여행사(유) 등이다.

윤 군수는 이날 이들 여행사 총경리(대표) 4명과 업무협력 협약서에 서명하고 하동군의 관광상품 개발과 유커의 하동 관광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군은 이번 협약에 따라 하동지역 관광 상품 개발에 따른 콘텐츠 지원과 함께 중국인 관광객의 하동 관광에 수반된 각종 행정적 사항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군은 또 다양한 관광 상품 개발과 더불어 친절과 신뢰로 하동을 찾은 중국인 관광객의 만족도를 높이고, 관광객 유치 확대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기로 했다.

중국 여행사들은 올해부터 내년까지 중국인 관광객 1000명 이상 하동 관광이 이뤄질 수 있도록 협력하고, 향후 점진적으로 확대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기로 했다.

군은 이번 중국 여행사와의 업무협약에 앞서 올해 초 칭다오강산여행사, 웨이하이신주여행사 등 3개 여행사를 대상으로 하동지역 팸투어를 실시했다.

이후 벚꽃 시즌인 지난 3월 말 칭다오강산여행사, 웨이하이신주여행사 등 2개 여행사가 유커 56명을 하동으로 보내 화개장터와 십리벚꽃길 등 하동의 주요 관광지를 관광했다.

군 관계자는 “올초 중국 현지여행사의 팸투어를 통해 호리병 속의 별천지 하동에 대한 관광 경쟁력이 충분하다고 보고 이번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며 “올해부터 유커의 하동 관광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정현복 시장, 김순호 군수 등 섬진강 이웃사촌 광양시·구례군과 중국시장 공동 마케팅에 나선 윤상기 군수는 4∼7일 산둥성 칭다오와 웨이하이시에서 농·특산물 판촉전과 함께 현지 바이어를 대상으로 수출 상담을 한다.
영남도민일보 기자  yndm1472@nate.com
- Copyrights ⓒ(주)영남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전통주 및 천연발효식초 교육’ ..
아동학대 신고의무자 교육 실시
市 처분권한 환수 후 첫 특별단속“..
시민은 뒷전 영주시 실내수영장 민..
봉화군, 치수사업 추진평가 우수기..
한∙영 첨단소재 전문가 워크..
엄태항 봉화군수후보 긴급 기자회견
새롭게~힘차게~다시 시작하자!
이상돈, 명지학원․명지전문대..
영주시 풍기읍, 본인 차량으로 눈 ..
최신뉴스
시민이 공감하는 도시농업 활성화 ..  
부산에 활력을 불어넣을…청년을 ..  
태풍 다나스도 꺾지 못한 대구치맥..  
2019 서울시 안전상' 후보 추천해..  
서울-인천-경기, 정부에 감염병 의..  
문경시, 상주 지진발생에 따른 문..  
포항시 위생등급제 인증업소 관광..  
포항시, 북방진출을 선도해 나갈 ..  
제4회 구미시장배 장애인 탁구대회..  
김상조, 홍정근 경상북도의원, 우..  
박창석 위원장의 남다른 열정과 성..  
경주시 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 유..  
경주시보건소, 주민자치센터(복지..  
봉화군, 분천 한여름 산타마을 개..  
한여름 크리스마스 여행 어때? 봉..  
인사말 구독신청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상호: (주)영남도민일보 / 주소: 경상북도 영주시 영주로 198 / mail: yndm1472@nate.com
Tel: 054-701-1544 / Fax : 054-701-1577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재근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