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6-20 오후 08:59:3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영양/봉화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제주목사 노봉(蘆峰) 김정의 자취를 찾아서
제주문화원, 봉화군 물야면 오록리 창마마을 방문
고기훈 기자 / yndm1472@nate.com 입력 : 2019년 06월 12일(수) 14:02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주)영남도민일보
[영남도민일보] 고기훈 기자 =    제주문화원(원장 김봉오)에서 6월 11일(화) 김봉오 원장 외 제주문화원 직원 및 회원 40여명이 봉화군(군수 엄태항) 물야면 오록리 창마마을을 방문하였다.

제주문화원에서는 현재 『조선시대 제주목사의 자취를 찾아서』라는 주제로 도외 문화유적지 탐방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이번 물야면 오록리 창마마을 방문은 조선시대 제주목사를 지낸 분들 중 노봉(蘆蜂) 김정 선생의 발자취를 찾기 위함이다.

노봉(蘆峰) 김정 선생은 조선시대 500여 년 동안 제주를 다녀간 286명의 목사들 중에서도 제주의 문화, 교육, 개발, 환경에 이르기까지 다방면에 걸쳐 괄목할만한 치적을 남긴 목사로 꼽힌다.

풍수에 조예가 깊던 노봉(蘆峰) 김정 선생은 17세기 후반 후손들이 안정된 삶의 터전에서 살아가길 바라면서 오록리 창마마을에 터를 잡았고 그 이후로 창마마을은 풍산 김씨의 집성촌이 되었다.

이 날 제주문화원에서는 노봉(蘆峰) 김정 선생의 종택과 노봉(蘆峰) 김정 선생이 자신의 증조부 김응조를 기리기 위해 세운 정자인 노봉정사(蘆峰精舍) 등을 방문하였다.

서정선 물야면장은 “노봉(蘆峰) 김정 선생을 생각하며 먼 제주도에서 물야면 오록리까지 방문해주신 제주문화원 김봉오 원장님을 비롯한 직원 및 회원 여러분께 감사드리며, 이번 기회를 통해 몰랐던 창마마을과 노봉(蘆峰) 김정 선생에 대해 자세히 알게 되어 기쁘다.” 면서 “이번 방문으로 직원 및 회원 여러분들께서 좋은 추억 많이 만들어 가시기 바란다.”라고 전했다.
고기훈 기자  yndm1472@nate.com
- Copyrights ⓒ(주)영남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전통주 및 천연발효식초 교육’ ..
아동학대 신고의무자 교육 실시
市 처분권한 환수 후 첫 특별단속“..
시민은 뒷전 영주시 실내수영장 민..
봉화군, 치수사업 추진평가 우수기..
한∙영 첨단소재 전문가 워크..
엄태항 봉화군수후보 긴급 기자회견
하동 금오산 어드벤처 레포츠시설 ..
새롭게~힘차게~다시 시작하자!
이상돈, 명지학원․명지전문대..
최신뉴스
청송군, 교복구입비 지원 혜택 받..  
학교업무정상화를 위한 교육장 협..  
동남권 관문공항, 국무총리실 이관..  
문경시, 도내 처음 촬영 인센티브 ..  
가야읍 당산마을 치매안심마을로 ..  
영주시 치안협의회 정기회의 개최  
경상남도, 여름철 수난사고 대비 ..  
경상남도, ‘휴가철 피서지 쓰레기..  
경북도, 경주시, 원전 후기전략산..  
경북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20..  
경북도, 포항 연구개발특구 유치 ..  
포항시 3대 어울림 문화축제 개막  
봉화군 드림스타트, 아동복지기관..  
영화『워낭소리』마지막 주인공 영..  
억지 춘양장터에서 만난 찾아가는 ..  
인사말 구독신청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상호: (주)영남도민일보 / 주소: 경상북도 영주시 영주로 198 / mail: yndm1472@nate.com
Tel: 054-701-1544 / Fax : 054-701-1577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재근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