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4-02 오후 01:10:5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군위/의성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자원봉사단체장간담회 개최
우인상 기자 / 입력 : 2020년 02월 20일(목) 19:06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주)영남도민일보
[영남도민일보] 우 인상 기자 =    (사)군위군자원봉사센터는(센터장 박종기) 19일(수) 오전 10시 군위군생활문화센터 3층 (사)군위군자원봉사센터 교육실에서 관내 자원봉사 수요처 관계자 30여명을 대상으로 ‘2020년 자원봉사수요처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사)군위군자원봉사센터 박종기 센터장님의 인사말을 시작으로 활동 동영상 시청 및 2020년 자원봉사관련 중요 이슈를 공유하고 1365자원봉사포털 소개 순으로 진행하였다.

이번 간담회는 수요처 및 유관기관과의 연계를 통하여 원활한 자원봉사자의 유입과 양질의 자원봉사 활동처를 만들기 위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고 올해부터 진행될 수요처 연계 프로그램인 청소년 자원봉사활성화 사업에 대해 많은 수요처들의 관심을 가졌다.

박종기 센터장은 ‘좋은 자원봉사 활동은 양질의 자원봉사 수요처에서 나온다고 생각한다. 그런 측면에서 자원봉사에 있어서 수요처는 아주 중요한 위치에 있다고 볼 수 있다.

앞으로도 여러 수요처와 협력하여 양질의 자원봉사 활동프로그램의 진행과 군위군의 자원봉사 활성화를 위하여 노력하겠다.’ 라고 말했다. 

(사)군위군자원봉사센터는(센터장 박종기) 19일(수) 오전 10시 군위군생활문화센터 3층 (사)군위군자원봉사센터 교육실에서 관내 자원봉사 수요처 관계자 30여명을 대상으로 ‘2020년 자원봉사수요처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사)군위군자원봉사센터 박종기 센터장님의 인사말을 시작으로 활동 동영상 시청 및 2020년 자원봉사관련 중요 이슈를 공유하고 1365자원봉사포털 소개 순으로 진행하였다.

이번 간담회는 수요처 및 유관기관과의 연계를 통하여 원활한 자원봉사자의 유입과 자원봉사 활동처를 만들기 위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으며 올해부터 진행될 수요처 연계 프로그램인 청소년 자원봉사활성화 사업에 대해 수요처들의 관심도가 높았으며 적극적인 참여 의지를 보이기도 하였다.

박종기 센터장은 ‘좋은 자원봉사 활동은 양질의 자원봉사 수요처에서 나온다고 생각한다. 그런 측면에서 자원봉사에 있어서 수요처는 아주 중요한 위치에 있다고 볼 수 있다. 앞으로도 여러 수요처와 협력하여 군위군의 자원봉사 활성화를 위하여 노력하겠다.’ 라고 말했다.
우인상 기자  
- Copyrights ⓒ(주)영남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전통주 및 천연발효식초 교육’ ..
아동학대 신고의무자 교육 실시
서울새활용플라자 개관2주년 포럼 ..
시민은 뒷전 영주시 실내수영장 민..
市 처분권한 환수 후 첫 특별단속“..
봉화군, 치수사업 추진평가 우수기..
한∙영 첨단소재 전문가 워크..
대구시, 도시재생 뉴딜 시범사업 본..
엄태항 봉화군수후보 긴급 기자회견
새롭게~힘차게~다시 시작하자!
최신뉴스
청도 한재미나리 드라이브스루로 ..  
잠깐!!! 코로나19 잠시 확인하고 ..  
산소카페 청송군, 도시브랜드 새긴..  
청송군, 청명·한식 산불방지 특별..  
후보자토론회 꼭 시청하고 투표하..  
새봄맞이로 달라진 청도신화랑풍류..  
군위군, 군위전통시장에 주차타워 ..  
강구교회 밑반찬 만들기 봉사활동 ..  
영덕군 ´청명·한식 산불방지 특..  
청정 국유림에서 생산되는 산나물 ..  
문경시 도시재생지원센터, “주민..  
안전 가림막 설치로 사회적 거리는..  
한성티앤아이 코로나19 성금 전달  
봉화군, 공공근로 및 지역공동체일..  
민식이법 시행으로 어린이 보호구..  
인사말 구독신청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상호: (주)영남도민일보 / 주소: 경상북도 영주시 광복로 3 / mail: yndm1472@nate.com
Tel: 054-701-1544 / Fax : 054-701-1577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재근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