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2-13 오전 01:22:5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영주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소백산 국립공원 야영장 앞 건축공사장 자연석 무더기 불법 반출
김창기 기자 / new1472@nate.com입력 : 2018년 05월 26일(토) 18:52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토석 반출장소
ⓒ (주)영남도민일보
[영남도민일보] 김창기 기자 =    영주시 풍기읍 삼가리 국립공원 야영장 앞 건축공사장에서 자연석이 수백여 t이 불법 반출돼 강력한 수사가 촉구되고 있다.

이는 지난 23일부터 25일까지 삼가리306-12번지 외2필지 약 5.815m² 대지상가 및 야영장 공사현장에서 나온 자연석을 25.5t차량 약30~40여대 분량이 무작위로 영주시 적서동 빌라건축공사장으로 반출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공사업주측은 반출허가를 받아 반출하고 있다고 주장했으나 취재 기자가 영주시 관계부서에 확인한 결과 반출허가를 발행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 토석반입지
ⓒ (주)영남도민일보
이에 대해 본지 기자가 취재를 시작하자 건축주 A모(73.영주시 가흥동)씨는 “건축허가를 받고 착공 계를 낸 후 공사를 하면서 돌을 반출시켰으나 기자들이 취재를 하는 과정에서 반출증이 없으면 불법이란 것을 알게 됐으며 소백산 철쭉제가 끝난 후 다음 달 중으로 원상복구 시킬 것이며 불법을 자행한 것에 대해 송구스럽다.”는 뜻을 전했다.

‘토석 반출은 영리목적이면 해당 시군 구청 개발행위 담당부서에서 토석채취허가와 반출 허가를 받아서 진행해야 한다. 는 것이 법조항에 명시 돼 있다.

한편 이를 보다 못한 주민 K모(56)씨는 “불법을 자행한 건축주 측근에 의하면 가족이 현 공직 과 언론인과 사돈지간이라는 것을 내세우면서 반출허가를 받았다고 했다가 허가를 받지 않은 것이 밝혀지자 다음주(5월28일)에 반출허가를 신청한다며 궁색한 변명으로 일관 했다.
김창기 기자  new1472@nate.com
- Copyrights ⓒ(주)영남도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전통주 및 천연발효식초 교육’ ..
아동학대 신고의무자 교육 실시
市 처분권한 환수 후 첫 특별단속“..
시민은 뒷전 영주시 실내수영장 민..
봉화군, 치수사업 추진평가 우수기..
한∙영 첨단소재 전문가 워크..
대구시, 도시재생 뉴딜 시범사업 본..
엄태항 봉화군수후보 긴급 기자회견
새롭게~힘차게~다시 시작하자!
소백산 국립공원 야영장 앞 건축공..
최신뉴스
영주 지역 교원, 수업 열기 뜨겁다..  
영주소방서, 대영중학교 미래소방..  
21일 경북 봉화 ‘한겨울 산타 마..  
울산도서관, ‘메이커스페이스 체..  
서울시,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기..  
겨울밤,‘청년들을 위한 지역공동..  
부산시의 중국 관광세일즈 효과, ..  
부산시 청소년 상담·복지, 전국 ..  
밀양유치원, 2020학년도 학부모 오..  
창녕중 10대 청소년을 위한 글을 ..  
산청, 산청교육행정협의회 개최  
진주, 따뜻한 이웃사랑 실천  
양산교육지원청 2019. 등하굣길 어..  
미래형 복합독서문화공간 ‘김해지..  
묘산초, 졸업생 초청으로 진로체험..  
인사말 구독신청 광고문의 제휴문의 채용정보 안내 개인정보취급방침
상호: (주)영남도민일보 / 주소: 경상북도 영주시 광복로 3 / mail: yndm1472@nate.com
Tel: 054-701-1544 / Fax : 054-701-1577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재근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